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태풍 카눈이 벌써 7호…미처 우리가 몰랐던 '태풍의 실체는?'

태풍 2000년부터 국가별 명칭으로 바뀌어

"태풍이 제발 무사히 지나가야 할텐데?"
"태풍이 벌써 올해들어 7개나 발생했네요"
"태풍 '카눈'은 어느나라에서 지은 이름이죠?"
"태풍 이름은 도대체 어디서 어떻게 정하는 것이야?"
"태풍 이름 우리나라 것은 없나요"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를 향해 올라오고 있는 이 태풍의 행로에 온 국민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제7호 태풍인 '카눈'은 무슨 뜻일까요. 태풍이름은 도대체 누가 어떻게 짓는 것일까요. 태풍이름에 한글이름은 없는 것일까요. 태풍이름이 궁금하지 않으세요. 태풍이름과 태풍에 관한 상식을 알아보고 피해없이 태풍이 지나가게 되길 바라는 의미에서 이를 살펴봤습니다.

태풍-태풍진로-슈퍼태풍

 

제7호 태풍 '카눈'의 예상진로도.(기상청 자료)

☞ 제7호 태풍 '카눈'은 무슨 뜻과 태풍 카눈의 경로는?
북상중인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은 태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열대 과일을 의미합니다. 16일 오후 3시에 중심기압 1002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560km(북동쪽 반경)의 열대폭풍(일본 기상청 태풍정보 기준)으로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87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북서진하면서 약하게 발달했고 18일 오전 3시에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25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85hPa, 최대풍속 26m/s(한국 기상청 태풍정보 기준으로는 988hPa, 25m/s), 강풍 반경 390km(북동쪽 반경)의 강한 열대폭풍(일본 기상청 태풍정보 기준)으로 발달했습니다. 

이후 북북서진 또는 북진하면서 제주도와 전남 지역부터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19일 태풍의 중심은 계속 북상하여 오늘 새벽에서 아침사이에 태안반도를 거쳐, 오전에 경기서해안 부근을 지나서 오후에는 원산만까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태풍이름 언제부터 붙이기 시작?
태풍의 이름은 동시에 같은 지역에 하나 이상의 태풍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발표되는 예보를 혼동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지난 1953년부터 태풍에 이름을 붙이기 시작했습니다.

태풍의 이름을 맨 처음 붙인 것은 오스트리아의 기상 예보관들이라고 합니다. 이들은 그들 자신이 싫어하는 정치가의 이름을 붙였다고 합니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미국 공군과 해군에서 공식적으로 태풍에 이름을 붙이기 시작했고 주로 예보관의 아내나 애인의 이름을 사용했다고 합니다. 1978년까지는 그래서 여성의 이름이 태풍에 붙여졌습니다.

태풍이름에 여성의 이름만을 사용하는건 남녀차별이라는  여성운동가들의 주장에 따라 1979년 이후 남성과 여성의 이름을 번갈아 사용하게 됩니다.

☞ 태풍이 국가별 명칭으로 바뀐 것은 2000년부터
이전까지 태풍은 영어식이었습니다, 그러던 것이 2000년부터는 다른 여러 국가별 명칭으로 바뀌게 됩니다. 그동안 북서태평양의 태풍 이름은 1999년까지 괌에 있는 합동태풍경보센터에서 정한 이름을 사용하였으나  2000년부터 아시아 태풍 위원회에서 태풍 이름을 서양식에서 태평양 인근 국가의 고유한 이름으로 변경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 태풍이름 어떻게 정하나
아시아 태풍위원회는 태평양 인근 국가의 고유한 이름을 사용하기 위해 태평양 인근 국가들은 각 국가별로 10개씩의 이름을 제출하게 됩니다.  140여개의 태풍 이름은 28개씩 5개조로 나뉘어 국가명 알파벳 순서에 따라 올해 발생한 태풍에 차례로 붙여지게 됩니다.

☞ 태풍 피해가 크면 이름 사용 중지?
태풍이름을 정하고 특정 이름의 태풍이 너무 강력해 많은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피해국들은 기존 이름과 동일한 언어로 그 이름을 대체할 새로운 이름을 제안하여 해당 이름의 사용을 중지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대한민국에 큰 피해를 입혔던 태풍 '루사'의 이름은 '누리'로, 태풍 '매미'의 이름은 '무지개'로 변경되었습니다.

태풍이름의 변경은 퇴출된 태풍 이름을 제출한 국가에서 결정하게 됩니다. 우리나라는 태풍 ‘나비’를 퇴출시켰습니다. 태풍 ‘나비’의 경우 2005년 일본을 강타하면서 엄청난 재해를 일으켜 '독수리'라는 이름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지난 6월26일 발생한 올해 제6호 태풍 이름이 '독수리'였습니다. 이 '독수리'는 이렇게 해서 나온 것입니다.

☞ 올해 발생한 태풍을 살펴봤더니

올해 3월29일 발생한 제1호 태풍은 파카르(pakhar)입니다. 중심기압 1006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150km 크기 '소형'의 열대폭풍으로 베트남 호치민 동남동쪽 약 64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하였다. 파카르는 라오스에서 제출한 것으로 메콩강에서 서식하는 물고기를 의미합니다.

제2호 태풍 상우(sanvu)는 5월22일 오전 9시에 중심기압 1004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190km, 크기 '소형'의 열대폭풍으로 미국 괌 남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습다. 상우는 마카오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산호를 의미합니다.

제3호 태풍 마와르 마와르(MAWAR)는 6월 1일 오후 3시에 중심기압 998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190km, 크기 '소형'의 열대폭풍으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49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하였다. 마와르는 말레이시아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장미를 의미합니다.

제4호 태풍 구촐(GUCHOL)는 6월 12일 오후 3시에 중심기압 1004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110km, 크기 '소형'의 열대폭풍으로 미국 괌 남남서쪽 약 5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하였다. 구촐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향신료를 의미합니다.

제5호 태풍 탈림(TALIM)는 6월 18일 오전 3시에 중심기압 994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390km(남동쪽 반경), 크기 '중형'의 열대폭풍(일본 기상청 태풍정보 기준)으로 중국 잔장 남남동쪽 약 27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하였다. 탈림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가장자리를 의미합니다.

제6호 태풍 독수리(DOKSURI)는 6월 26일 오후 9시에 중심기압 1004hPa, 최대풍속 18m/s, 강풍 반경 440km, 크기 '중형'의 열대폭풍(일본 기상청 태풍정보 기준)으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1,04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하였다. 독수리는 한국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으로 독수리를 의미합니다.

☞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태풍은?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제출한 태풍의 이름은 ‘개미, 나리, 장미, 미리내, 노루, 제비, 너구리, 고니, 메기, 독수리’ 등입니다. 북한에서도 ‘기러기’ 등 10개의 이름을 제출해 태풍에 한글 이름이 많아졌습니다.

어떠세요? 태풍 이름은 나름대로 모두 뜻이 있습니다. 태풍피해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  바람으로 태풍위치 찾는다?…태풍 궁금증 다 모았네?
                                  태풍의 두 얼굴?…좋은 태풍·나쁜 태풍이 뭘까?

Trackbacks 1 / Comments 8

"계속해? 그만둬?"…직장과 연애 그만둬야 할 때를 알리는 신호는?

배우지 않고 신나지 않을때 등 직장 옮겨야할 신호

회사일 신나지 않고 회사서 웹서핑 자주 하게될때




"현재의 직장을 계속 다녀야 할지 고민하고 있어요"
"왜 그런 생각을 했나요"
"비전도 없고 흥미도 없고 의욕도 안생기고…"
"그래도 계속 다니는 게 좋지 않겠어요"
"이런 지옥같은 곳을 계속 다녀요?"

사람들은 사회적 동물이라 관계와 관계속에서 살아갑니다. 직장도 하나의 사회입니다. 직장은 우리에게 인간관계를 맺어주고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경제적인 혜택도 안겨줍니다. 이런 직장이 더 이상 다녀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면 문제입니다.

하루에도 숱하게 떠나고 싶은 충동을 느끼는 직장생활. 진짜 직장을 그만둬야 할때는 언제일까요.  진짜 직장을 그만둬야 할때가 있습니다. 그때가 언제일까요. 미국의 언론 기사를 토대로 살펴봤습니다.

직장-연애-이직-연봉-회사-직장상사직장을 그만둘때 알리는 신호관련 기사입니다.

 


☞ 직장을 그만둬야 할때 알리는 신호는?  
최근 세계적으로 경기가 급속히 악화되고 있습니다. 유럽은 특히 심한편입니다. 실업률이 높아지고 경제가 불황의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습니다. 이런 여파는 우리나라에도 드리워지고 있습니다.

이런 때일수록 직장은 꼭 다녀야하겠지만 더이상 다니지 말아야 할 직장도 있습니다. 직장을 그만둬야 할 때임을 알리는 10가지 신호는 어떤 때일까요.

직장-연애-이직-연봉-회사-직장상사직장과 연애도 그만둬야할 신호가 옵니다.


☞ 직장을 그마둬야 할때? 새로운 것을 배우지 않을때?
불황기에도 직장을 그만둬야할때의 신호는 일을 하면서 더이상 새로운 것을 배우지 않을 때입니다다. 직장인들은 누구나 현재의 직업과 관련된 모든 것을 알고 싶어하고 전문가가 되기 위해 더 배우고 싶어합니다. 또 배워야만 직장생활을 원만하게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직장에서 더이상 배울 것이 없다면 새로운 직장이나 직업을 찾아야합니다.

☞ 직장을 그마둬야 할때는? 회사가는 게 신나지 않을때? 
직장을 그만둬야 할 또다른 신호는 아침에 눈을 떠 회사에 가는 것이 신났던 적이 단하루도 없을 때입니다. 이쯤되면 일을 즐기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는 자신 스스로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것입니다.

 






☞ 직장을 그마둬야 할때? 직장일보다 웹서핑 시간이 많을때? 
직장을 그만둬야 할 또다른 신호는 직장에서 일하는 시간보다 웹서핑을 하는 시간이 많을 때입니다. 이까지 이르렀다면 이는 생산적이지 못합니다. 생산적 활동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 시간과 회사의 돈낭비만 이뤄지고 있는 셈입니다.

☞ 직장을 그마둬야 할때는-직장 동료들을 좋아하지 않을때?   
직장을 그만둬야할 또다른 신호는 직장 동료 대부분을 좋아하지 않을 때입니다. 어느 사무실이나 한두명쯤은 모두들 견디기 어려워하는 인물이 있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동료들을 견디지 못하겠다면 협력할 만한 동료들이 있는 새 직장으로 옮기는 편이 차라리 낫습니다.

직장-연애-이직-연봉-회사-직장상사직장과 연애도 그만둬야할 신호가 옵니다.


☞ 직장을 그마둬야 할때는-2년간 연봉 인상 없을때?
직장을 그만둬야할 또다른 신호는 지난 2년간 연봉 인상이 없을 때입니다. 만약 그렇다면 현재 다니는 직장의 사장에게 월급 인상을 요청해보고 사장이 거부한다면 회사를 나와야 합니다.

☞ 직장을 그마둬야 할때는-직장 상사가 형편 없을때?
직장을 그만둬야할 또다른 신호는 상사가 형편없을 때입니다. 상사들은 때때로 실망스럽습니다. 하지만 직장 상사가 늘 실망스럽다면 차라리 회사를 떠나는 편이 좋습니다.
 
☞ 직장을 그마둬야 할때는-회사가 망할 조짐을 보일때? 
직장을 그만둬야할 또다른 신호는 회사가 망할 조짐을 보일 때입니다. 이때는 '당장(NOW)' 탈출해야 합니다. 빠르면 빠를수록 좋습니다. 



직장-연애-이직-연봉-회사-직장상사직장과 연애도 그만둬야할 신호가 옵니다.



☞ 직장을 그마둬야 할때는-하루 종일 스트레스를 받을때? 
직장생활은 스트레스 그 자체입니다. 하지만 즐겁게 일하면 그 스트레스는 줄어듭니다. 스트레스는 일부에 한해서 일어납니다. 하지만, 하루 종일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직장을 옮겨야할때입니다.

☞ 직장을 그마둬야 할때는-충분한 월급을 받지 못할때?
직장을 그만둬야할 또다른 신호는 생활비도 감당못할 정도로 충분한 월급을 받지 못할 때입니다. 월급은 가정생활을 꾸려가는 원천이 됩니다. 하지만 생활비도 감당못할 정도라면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 직장을 그마둬야 할때는-근무시간에 다른 직장을 찾느라 시간을 보낼때?
직장을 그만둬야할 또다른 신호는 근무시간에 맡겨진 일은 하지 않고 자꾸만 다른 직장은 구인코너에 눈이 가는 경우입니다. 다른 직장을 찾느라 시간을 보내게 된다면 이때는 회사를 그만둬야 한다고 합니다.

직장-연애-이직-연봉-회사-직장상사직장과 연애도 그만둬야할 신호가 옵니다.


☞ 영어기사를 봤더니
In my last post, "Should I Quit My Job? First, Leave No Stone Unturned," I talked about why you should look before you leap from your current job - versus looking blindly for greener pastures. (영어기사 상세보기)

 
☞ 직장을 옮길때는 신중에 또 신중을 기해야?

직장을 옮기는 문제는 여간 어려운 게 아닙니다. 그만큼 위험도 감수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신중에 신중을 기해서 결정하고 판단을 해야 합니다. 하지만, 더 이상 발전과 새로운 삶이 없다면 이직을 고려해야 합니다. 혹시 이런 문제로 고민하고 있다면 판단에 신중을 기해서 결정하는 게 좋을 듯 싶습니다.

☞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직장 그만둬야할 신호는?…직장생활 잘하는 비결 알고보니?
연말모임 이런 사람은 사절?…연말연시 모임의 꼴불견은?
직장인들 어떤 잡담을 할까…직장인들 대화 솔직한 속내 엿보니?
직장상사와 친구 결혼식 겹쳤는데?…고민되는 경조사비 어떻게?
이게 현실이었어?…직장인의 취업전 환상과 깨어져버린 현실은?
근로자의 날 쉬는 사람과 못쉬는 사람?…근로자의 날이 뭐기에?
생각도 하기싫은 끔찍한 상사와 부하?…직장내 최악 상사와 부하?
이유있는 칼퇴근?…칼퇴근하면 건강이 보인다?
취업면접때 쏟아진 황당 질문을 봤더니?…대답 보면 인재가 보여?
여성 직장인들의 3대 꼴불견은?…화장 잘하면 藥? 과하면 毒?
직장생활 분위기 망치는 사람은?…뻥튀기·허풍쟁이 딱 걸렸어?
돈빌려 안갚는 직장선배 어떡해?…직장인 돈거래 속내 엿봤더니
출세·성공 하려면 꼭 필요한 것은?…직장인 속내 엿봤더니
이런말 들으면 뚜껑 열려?…직장인이 듣기 싫은 말은?
직장생활 울컥할땐 언제?…울컥증 극복 비결은?
직업선택·이직때 이것만은 꼭 고려해야?
직장생활 분위기 망치는 사람은?…뻥튀기·허풍쟁이 딱 걸렸어?
퇴근후 남편이 앞치마 두르면?…직장남녀 스트레스 가장 높을때?
이런 직장상사 만난다면?…직장인들 속내를 엿봤더니?
직장·사회 처세술 비결?…직장·사회서 처세술 잘하면 성공 보여?
직장·학교후배 실수때문에?…직장·학교후배 책임 누가? 어떻게?
직장빈대?…골치아픈 직장빈대 퇴치 방법은?


Trackbacks 1 / Comments 6

올해 벌써 세번째 13일의 금요일?…2012년 기묘? 수상해?

13일의 금요일은 서양 '재수없는 날', 동양 별 의미없어

자주 돌아오는 13일의 금요일은 별다른 의미는 없어




"어, 또다시 13일의 금요일이네"
"참 흔치않은 날인데 올해 벌써 몇번째야"
"13일과 금요일은 어떤 관계가 있길래"

금요일입니다. 주말을 맞아 이런 저런 계획을 세웁니다. 그런데 날짜를 보니 13일입니다. 묘하게도 13일과 금요일이 일치했습니다. 주말은 앞둔 모처럼 돌아온 13일의 금요일. 사람들은 13일이 금요일에 들면 괜시리 이상한 생각부터 합니다. 왜 13일의 금요일에 관해 말들이 많을까요.

우연의 일치일까요? 아니면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일까요. 13일에 찾아온 금요일. 13일의 금요일이 어떤 의미를 갖고있는 지 살펴봤습니다.

13일의 금요일-재수-날짜-금요일-요일방안의 우물입니다. 참 신기하죠. 이렇듯 13일의 금요일은 우연일뿐이겠죠.

 


☞ 올해 벌써 세 번이나 13일의 금요일?
7월13일의 금요일은 벌써 올해 세번쨰 13일의 금요일입니다. 지난 1월13일날 '13일의 금요일'이었고 4월13일, 그리고 7월13일이 금요일과 묘하게 일치했습니다. 그러고 보면 올해는 13월의 금요일이 3번이나 찾아온 셈입니다. 우연치고는 참 기묘한 우연입니다.

☞ 내년에도 두번이나 13일의 금요일?
13일의 금요일은 흔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해서 전혀 없는 게 아닙니다. 올해 3번이나 찾아왔듯이 내년에도 13일의 금요일이 두번이나 있습니다. 내년 9월13일과 12월13일 금요일입니다. 올해 3번, 내년에도 두번이나 있다면 그렇게 드문 날은 아닌 것 같기도 합니다.

☞ 13일의 금요일 동서양이 다른 의미 부여?
13일의 금요일에 관해서는 동양과 서양이 다른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동양에서는 별다른 의미가 없는데 비해 서양에서는 '재수없는 날'로 치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 조상들은 아무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서양에서는 특별한 의미를 지닌 날로 치부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13일의 금요일은 공포영화의 단골 소재가 되기도 합니다. 






☞ 13일의 금요일 '재수없는 날'?
13일의 금요일은 동양과 서양이 다른 의미를 부여합니다. '13일의 금요일'은 기독교 문화권에서 가장 꺼리는 날입니다. 서양에서는 예로부터 이날을 '재수없는날' 혹은 불행과 공포를 가져오는날을 의미합니다.


☞ 13일의 금요일 유래는?
그렇다면 '13일의 금요일'유래는 어디서 시작된 것일까요? 가장 많이 알려진 이야기는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은 날이 13일의 금요일이었다는 것과 예수를 죽게 만든 예수의 13번째 제자 유다 때문이라는 설입니다.


이 중에서 두 번째 설은 13이라는 숫자를 남들이 쓰지 못하게 하기 위해 나쁜 소문을 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13일의 금요일-재수-날짜-금요일-요일13일의 금요일은 우연의 일치일뿐입니다.


☞ 신전 기사단원들은 잡아들인날?
13일의 금요일이 공포를 가져오는 날을 의미하는 것으로 된 것의 또다른 설은 유럽에 중세때 존재했던 신전기사단의 이야기로부터 비롯됐다고 합니다. 십자군 전쟁때 이슬람군에 맞서 싸우던 신전기사단과 템플기사단은 이들은 십자군 전쟁때 '성지수호'라는 명분으로 이슬람군과 싸운 '그리스도의 전사'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금융업을 하는 장사꾼이기도 했습니다.


신전기사단은 이러한 금융업을 통해 막대한 부를 축적해 유럽전역에 막대한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신전기사단의 막대한 부를 프랑스 왕 필립 4세가 탐내고 있었다고 합니다. 필립 4세는 신전기사단에게 이단, 비밀결사, 동성애집단 이라는 죄를 뒤집어 씌웠습니다. 결국 그는 기사단원을 모두 고문해 이러한 사실들을 인정하도록 거짓 자백을 강요했습니다.


신전 기사단원들을 잡아들이기 시작한 날이 1307년 10월 13일 금요일이었고 그래서 서양에서 13일의 금요일이면 재수 없는 날이라고 몸조심하는 풍습이 생겼다는 설이 있습니다.
 


13일의 금요일-재수-날짜-금요일-요일13일의 금요일은 별다른 의미가 없습니다. 우연의 일치일뿐입니다.


☞ 남아프리가 저녁식사설?
1898년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한 사업가가 자신을 포함한 13명과 13일의 금요일에 저녁식사를 한 뒤 살해된 사건이 있었는데 이후 유럽에서는 13명이 식사를 할 경우 의자를 하나 더 가져다 놓고 그 의자에는 캐스퍼라는 검은 고양이 조각상을 앉혀 불운을 피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 유목민족 왕 사망설
13일의 금요일은 고대 유럽의 유목민족 켈트족의 전설에서 유래됐다는 설도 있습니다. 어느 날 왕이 12명의 장군을 거느리고 전장에서 승리를 거두었는데 이 때 왕을 따르던 장군이 12명이 아닌 13명이었다고 합니다.


이에 왕은 13번째 장군에게 "네 이름이 무엇이냐"고 물었고 장군은 "제 이름은 죽음입니다"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며칠 뒤 왕은 죽었고  왕의 죽음이 13번째 장군 죽음과 관련이 있다고 믿어 13을 불길한 수로 여겼다고 합니다.


☞ 사람들의 호기심을 끊임없이 자극?
13일의 금요일에 관해서는 이런 저런 설이 있습니다. 하지만 서양에서는 기분나쁜 날로 의미가 부여되고 있습니다. 서양의 이러한 이야기들은 그럴듯해 보이기는 하지만 좀 더 확실한 증거가 없어서 그저 ‘떠도는 이야기’나 ‘가설’ 취급을 받습니다. 이러한 이야기들은 사람들의 호기심을 끊임없이 자극해왔습니다.



13일의 금요일-재수-날짜-금요일-요일13일의 금요일은 별다른 의미가 없습니다. 우연의 일치일뿐입니다.


☞ 영화속 13일의 금요일
13일의 금요일이 우리나라에서도 기분나쁘게 된 것은 아마도 영화의 영향이 큽니다. 1980년에 제작된 숀S. 하니검(Sean S. Cunningham) 감독의 미국 영화가 대표적입니다. .
 
슬래셔 무비의 영원한 교과서로 기억되는 '13일의 금요일'은 1965년 크리스탈 호수 캠프장에서 남녀 조교 한 쌍이 살해를 당합니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몇 년이 지난 6월 13일 금요일. 크리스탈 호수 캠프장을 찾기 위해 한 소녀가 마을로 들어서는데, 마을 사람들은 모두 이상한 눈초리를 보내게 됩니다. 한편 캠프장에서는 주인 스티브와 아이들이 개장 준비를 서두르게 됩니다. 스티브는 아이들에게 뒷정리를 맡기고 마을로 내려가는데 마침 폭풍이 몰아칩니다.



13일의 금요일-재수-날짜-금요일-요일13일의 금요일은 별다른 의미가 없습니다. 우연의 일치일뿐입니다.


☞ 우연의 일치 큰 의미는 없다?
서양에서의 '13일의 금요일'은 다소 떠도는 이야기나 가설에 가깝습니다. 따라서 우리나라에서도 지나치게 이를 의미부여하거나 확대 해석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순히 호사가들의 입에서 입으로 떠도는 안주꺼리 정도로 치부해 버리면 어떨까요. 13일의 금요일 재밌게 보내세요.

☞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13일의 금요일 '으시시'?…13일의 금요일이 뭐기에?


Trackbacks 1 / Comments 3